[서울신문] “올바르게 살 이유가 있는가” 서울대생 112가지 답안지

토론대회 접수개시
2015년 7월 27일
[공지] 시상내역
2015년 11월 23일

[서울신문] “올바르게 살 이유가 있는가” 서울대생 112가지 답안지

“올바르게 살 이유가 있는가” 서울대생 112가지 답안지

서울대의 특별한 토론대회… 올바른 삶에 대해 묻고 답하다

“올바름이라는 가치를 추구해야만 인간은 자아실현을 할 수 있고 행복감을 얻을 수 있습니다. 그것만으로 올바르게 살아야 할 이유는 충분한 것 아닌가요? 순간의 쾌락보다는 내적인 충만이 있을 때 우리는 진정한 행복함을 느낍니다.” “그렇지 않습니다. 모든 상황에서 올바르게 살 필요는 없습니다. 개인의 이익에 반하는 ‘올바른 선택’은 너무 이상적이라고 생각합니다.”

▲ 18일 서울대 기초교육원에서 열린 ‘올바르게 살아야 할 이유가 있는가’ 토론회에서 학생들이 의견을 밝히고 있다.

안효진(산업인력개발학과) 학생이 먼저 “올바른 삶이란 자아실현을 위한 행동”이라고 규정하고 논지를 펴나갔다. 이에 대해 공채린(경영학과) 학생은 “현실적 이익 앞에서는 올바른 행동을 잠시 접어둘 수 있다”고 반박했다. 언뜻 지나치게 형이상학적이고 규범적이어서 지루하게 들릴 수 있는 얘기들이지만 300여명의 청중들은 하품 한번 하지 않고 귀를 쫑긋 세웠다.
18일 서울대에서 ‘올바르게 살아야 할 이유가 있는가’라는 주제로 토론회가 열렸다. 단순한 토론이 아니라 우승을 가리는 경연대회였다. 42개 팀(112명)이 참가한 예선을 거쳐 이날 본선에 진출한 토론팀은 총 16개 팀(43명). 행사를 연 서울대 기초교육원은 2001년 일본에서 유학 중이던 고 이수현씨가 술에 취한 행인을 구하기 위해 철로에 뛰어든 사례 등을 제시하며 ‘올바른 삶이란 대체 무엇인가’, ‘과연 목숨마저 바칠 일인가’와 같은 질문을 학생들에게 던졌다.

취업 걱정은 잠시 접어두고 삶의 의미에 대한 묵직한 주장들이 이어졌다. 결승에는 ‘에토스’ 팀과 ‘매서운 칼바람’ 팀이 올랐다.
먼저 에토스 팀은 “이수현씨는 위기의 순간에는 생명을 구하는 것이 올바르다는 자신의 가치를 행동으로 실현한 것이다. 인간은 자신이 추구하는 가치를 달성할 때 궁극적인 행복을 느끼게 된다”고 이씨의 희생을 평가했다. 반면 매서운 칼바람 팀은 “인간은 꼭 올바르게 살아야 한다는 이상만으로 사는 존재가 아니다. 개인적인 손실을 감수하면서까지 올바른 선택을 하는 것은 자칫 개인의 자아실현을 막는 결과를 낳을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토론은 찬반을 놓고 겨루기보다는 올바름에 대한 각자의 생각을 제시하는 대화의 시간으로 채워졌다. 한 시간이 넘는 토론 끝에 우승은 매서운 칼바람 팀에게 돌아갔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임홍배(독문과) 교수는 “자칫 도덕적인 당위와 명분론에 얽매이기 쉬운 주제였지만 올바른 삶의 문제를 현실적인 시각으로 파고든 점이 돋보였다”고 우승팀을 평가했다.
안병직 기초교육원장은 “어떤 사람들에게는 진부한 물음이지만 한번쯤 각자 답을 내리고 가야 할 문제를 학생들에게 화두로 던지고 싶었다”고 토론회의 취지를 밝혔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